Category: 나는야 혈세귀신/조국도 아오지로 2020. 3. 30. 19:41

Tag:

[최성해] "조국 자녀 상장 결재 안해.. 정경심, 수사 비협조 요구"

반응형

최성해 "조국 자녀 상장 결재 안해.. 정경심, 수사 비협조 요구"

최성해 "조국 자녀 상장 결재 안해.. 정경심, 수사 비협조 요구"

최성해 "조국이 회유".. 정경심 "崔, 조국에 양복선물 거절당해"(종합)

최성해 "조국·유시민 등이 회유.. 세상이 이래선 안되는데"

"조국도 '위임한 것으로 보도자료 내달라' 요구.. 불쾌하고 위축됐다"

 

햐 조민 표창장·조원 수료증 모두 위조

최성해 전 동양대 총장이 조국 전 장관 자녀들에게 자신 명의로 발급된 상장과 수료증 등 서류들을 모두 결재한 적 없다고 법정에서 증언했다

 

최 전 총장은 조 전 장관의 아내 정경심 교수로부터 검찰 수사에 대해 협조하지 말 것을 요구하는 전화도 받았다고 주장했다

 

최 전 총장은 30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5-2부(임정엽 권성수 김선희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정경심 동양대 교수의 속행 공판에 증인으로 나와 이렇게 말했다

 

최 전 총장은 자신의 명의로 발급된 정 교수의 딸과 아들의 표창장이나 수료증 등을 수여한 사실 자체가 없다고 진술했다

// 햐 조민 표창장·조원 수료증 모두 위조

 

딸에게 발급된 '최우수봉사상'과 같은 이름으로 된 표창장을 총장에 재직하는 동안 본 적이 없다고 했다

또 개인에게 주는 표창장에 대해서는 자세히 살펴보는데, 딸의 표창장에 대한 결재 서류를 본 적이 없다고 했다

 

해당 표창장처럼 수상자의 주민등록번호를 전부 기재한 경우도 없던 것 같다고 말했다

// 햐 주민번호 기재도 위조

 

최 전 총장은 '어학교육원 제2012-2호'라고 기재된 아들의 상장 일련번호도 틀렸다고 했다

해가 넘어가더라도 일련번호를 1호부터 새로 매기지 않는다는 것이다

// 햐 일련번호도 위조

 

아울러 어학교육원 명의로 일련번호가 매겨졌다면 총장 명의가 아니라 어학교육원장 명의로 표창장이 발급됐어야 한다고 최 전 총장은 설명했다

 

최 전 총장은 실제로 정 교수의 자녀가 동양대 프로그램에 참여한 것을 봤거나, 그 사실을 들은 기억도 없다고 증언했다

 

최 전 총장은 "정 교수가 평소 애들 자랑을 많이 했다"며 "만약 딸이 튜터로 활약하거나, 아들이 수강생으로 참가했다면 정 교수가 내게 자랑했을 것"이라고 했다

 

또 "해당 과정에 제가 관심이 있었고, 2기 프로그램 때에는 종일 참석하기도 했다"며 "만약 자녀가 참석했다는 이야기를 들었다면 일부러라도 찾았을 텐데, 그렇지 않았다. 두 사람은 분명히 없었다"고 밝혔다

 

검찰은 조 전 장관의 딸이 조사를 받으면서 내놓은 해명도 이날 일부 공개했다

 

조씨는 "방배동 집에서 어머니가 표창장을 주며 '총장이 너 수고했다고 주는 것'이라고 말했다"라거나 "동양대의 엄마 연구실에 앉아있다가, 에세이를 가져오면 첨삭해 돌려주는 방식으로 봉사활동을 해서 학생들을 보지 못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최 전 총장은 "정 교수로부터 그런 이야기도 들은 적 없다"며 "표창장을 수여했다는 사실도 언론보도로 처음 알았다"고 반박했다

 

최 전 총장은 검찰 수사가 진행되자 정 교수와 조 전 장관으로부터 회유성 전화도 받았다고 증언했다

 

동양대에 대한 압수수색이 벌어진 지난해 9월 3일 정 교수가 전화해 "저에 대한 자료를 검찰에서 요구하더라도 내주지 말아라. 웅동학원에서도 자료를 내주지 않는데 아무 문제 없다. 자료를 잘못 내주면 총장님이 다친다"고 말했다는 것이다

 

또 정 교수가 "상 주는 것을 제게 위임하지 않았느냐"고 물어 그런 적이 없다고 답했다고 증언했다

 

검찰에 출석한 이튿날에는 정 교수가 조 전 장관을 바꿔줬다고 했다

 

이 통화에서 조 전 장관은 "위임했다고 하면 모두가 괜찮다"고 하며 그런 내용의 보도자료를 내 달라고 요구했다고 최 전 총장은 밝혔다

// 햐 젓국 등판

 

그는 보직교수들과 함께 결정해야 한다며 이를 거절했다고 했다

 

최 전 총장은 "저도 공범이 되는 것 아니냐. 보도자료를 내면 더 큰 죄를 짓는 것"이라며 "불쾌했고, 조 전 장관이 법무부 장관이 되면 더 큰 요구를 받을 것 같은 기분도 들어 조금 위축됐다"고 증언했다

 

햐 나는 말이다

젓국 일가가 하는 말 중에 1이라도 사실이 있는 지가 궁금하닭

그럼에도 젓국을 '검찰 개혁' 한다고 법무부 장관으로 임명하고 지랄을 떨었으닠 참으로 한심하쥬

그러고도 똘아이는 젓국에게 '마음의 빚'을 졌다는 거쥬

햐 똘아이의 향연 아주 오지쥬

 

조국 일가를 모두 구속하여 한방에 넣어라

조국·조민·조원·할매 등등 모두 구속하여 정경심과 한방에 넣어라

또한 김경두 일가·윤지오·조국 일가·현경용 일가를 한층에 넣어라

그래서 빵살이하는데 서로 돕고 살게 하라

 

교사·교수라는 것들이 참 한심하쥬

김민정·윤지오·조민·조원·현**·현**, 주특기가 연기쥬

그래 기왕 이렇게 된 거 연기로 승부 함 봐라, 내가 볼 땐 해볼만하닭

반응형

1 ··· 841 842 843 844 845 846 847 848 849 ··· 3452